李대리만 아는 회사 맛집

푸짐한 낙지짬뽕 '청운각'
담백한 퓨전한식 '매반생면'
서울 테헤란로는 고급 레스토랑이 즐비할 뿐 아니라 맛집이라 불릴 만한 곳도 많다. 하지만 한 끼 밥값이 대체로 1만원을 넘을 만큼 비싸 자주 가거나 마음 편히 먹을 만한 곳은 찾기 어렵다.

[김과장 & 이대리] 블랭크코퍼레이션 직원들이 추천하는 테헤란로 맛집

테헤란로에 있는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블랭크코퍼레이션에서 근무하는 직원들로부터 맛집을 추천받았다. 블랭크코퍼레이션은 이 회사가 내놓은 ‘마약배게(베개)’ ‘퓨어썸샤워기(샤워기헤드)’ 등 생활용품이 유튜브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서 인기를 끌며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억달러 이상 스타트업)으로 가파르게 성장한 업체다.

선정릉역과 선릉역 사이에 있는 중화요리 전문점 청운각은 이 회사 직원들이 추천하는 첫 번째 맛집이다. 대표 메뉴는 낙지짬뽕이다. 낙지 한 마리가 통째로 빨간 국물 위에 얹혀 나오는 푸짐한 메뉴다. 이 회사의 한 직원은 “낙지 외에도 다른 해물이 많이 들어가 있어 해산물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겐 최고의 메뉴”라고 말했다. 기본에 충실한 탕수육도 추천 메뉴다. 이 직원은 “튀김옷은 바삭하고 고기는 부드러운 데다 주문하면 금방 나와 시간을 쪼개가며 배를 채우기 바쁜 직장인들이 든든하게 먹기 좋다”고도 했다.

또 다른 추천 맛집은 퓨전한식집인 매반생면(상록회관점)이다. 직원들이 가장 즐겨 먹는 메뉴는 마가린에 닭가슴살을 비벼 먹는 마가린닭가슴살 비빔밥. 주식재료인 닭가슴살이 본래 기름기가 적어 담백한 데다 버터 대신 마가린을 써 담백함이 배가 된다는 설명이다. 얼큰육개장도 인기 메뉴다. 기본적으로 담백하면서도 칼칼한 매운맛이 입맛을 돋아준다고 한다. 이 회사의 다른 직원은 “요즘 유행하는 생면을 쓰는 데다 ‘혼밥’하기에 편안한 분위기도 장점”이라고 말했다.

인평일등추어탕도 이 회사 직원들이 손꼽는 맛집이다. 미꾸라지가 곱게 갈려 나와 초심자가 먹기에도 부담스럽지 않다. 얼큰한 맛과 보통 맛 중 하나를 취향대로 고를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이 음식점을 추천한 직원은 “점심시간에 늦게 가면 줄을 서야 할 만큼 인기가 많은 곳”이라며 “환절기 몸보신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딱”이라고 추천했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