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공동주택 전수조사로 라돈 관리 체계 마련해야"
신창현 "일부 페인트 제품서 납 성분 어린이 기준치 1천배 이상 검출" 지적
"최근 5년간 신축 아파트 20% 라돈 수치 높은 마감재 사용"

최근 5년여간 신축된 100세대 이상 규모의 전국 아파트 가운데 약 20%에서 라돈 검출 수치가 높은 것으로 추정되는 마감재가 사용됐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이정미 정의당 의원은 건설사들이 2014년부터 최근까지 5년여간 아파트를 준공할 때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 16개 광역 시·도에 제출한 공동주택 실내 마감재 사용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분석 결과 전국 아파트 1천696개 단지 가운데 19% 수준인 326곳에서 라돈 검출과 관련해 건설사와 입주자대표회의 간 갈등이 일어났거나 라돈 검출 수치가 다른 자재보다 높다고 판단된 마감재가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경기가 63곳으로 가장 많고 경남(23곳), 충남·부산(각각 21곳), 세종·인천(각각 19곳) 등이 뒤를 이었다.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은 신체에 피폭되는 가공제품의 방사선량이 1mSv(밀리시버트)를 넘지 않도록 하고 있다.

이 기준을 넘을 경우에는 수거 등 행정조치를 해야 한다.

이 의원은 "정부 부처, 지방자치단체, 보건환경연구원 합동 공동주택 전수조사 등을 통해 다각적인 라돈 관리 체계를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일부 페인트 제품에서 발암물질인 납 성분이 어린이 기준치의 1천배 이상 검출됐다는 지적도 나왔다.

국회 환노위 소속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노동환경건강연구소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 판매 중인 18개 페인트 중 11개 제품에서 납이 검출됐다.

이 가운데 5개 제품에서는 어린이제품안전특별법이 규정하고 있는 안전기준 90ppm 이상의 납 성분이 확인됐다.

특히 4개 제품에서는 안전기준을 1천배 이상 초과한 납을 함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 의원은 "정부는 납 허용기준을 초과한 제품이 어린이용품과 시설에 사용되지 않도록 단속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