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혁 /사진=한경DB

양준혁 /사진=한경DB

양준혁이 성추문에 휩싸였다.

18일 SNS를 중심으로 "양준혁. 방송에서 보는 모습. 팬서비스 하는 모습. 어수룩해 보이는 이미지의 이면, 숨겨진 저 사람의 본성"이라는 글이 게재됐다.

해당 게시물 작성자는 "첫 만남에 구강성교 강요부터...당신이 몇년 전 임XX 선수랑 다를 게 없잖아"라고 주장하면서 "뭐를 잘못한건지 감이 안 오신다면서요. 계속 업데이트 해드릴게 잘 봐요"라고 의미심장한 내용을 덧붙였다.

해당 글이 관심을 받자 작성자는 글을 삭제하고 SNS를 폐쇄했다. 그럼에도 SNS,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퍼져나가고 있다.

하지만 쏟아지는 관심에도 양준혁 측은 입을 열지 않고 있다. 한경닷컴은 양준혁 측 입장을 듣기 위해 소속사에 수차례 연락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다.

한편 양준혁은 야구선수 출신 방송인이다. 현재 양준혁 야구재단을 운영하면서 JTBC '뭉쳐야 찬다'에 출연 중이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