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추석 연휴 13만 명의 환자가 응급실을 찾아 진료 받았다. 평소 주말보다도 1.6배 많은 수다. 올해 추석 연휴에도 환자가 몰릴 것을 대비해 24시간 응급실 521곳, 민간 병의원 2000여곳이 문을 열 계획이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지난해 추석 연휴 응급실을 찾은 환자가 가장 많이 호소한 질환은 얕은 손상(4385명)이다. 칼에 베이는 등 가벼운 손상을 입고 응급실을 찾는 환자가 많았다. 장염, 감기, 염좌(접질림 등) 환자도 비교적 많았다.

올해 추석연휴 기간 민간 의료기관 뿐 아니라 보건소 등 공공의료기관 500여곳에서도 환자를 치료한다. 약국도 4000여곳 문을 열고 환자를 맞을 계획이다. 환자가 몰리는 연휴에 감기환자가 병원 응급실을 찾으면 평균 90분 정도 기다려야 한다. 응급의료관리료도 2만~6만원 정도 추가로 내야 한다. 가급적 응급실 보다는 동네에 문 연 병·의원이나 보건소를 찾아가는 것이 낫다. 문 연 의료기관은 응급의료포털 홈페이지나 응급의료정보제공 스마트폰 앱(응용프로그램)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국번없이 129(보건복지상담센터), 119(구급상황관리센터), 120(시도 콜센터) 등으로 전화하면 문 연 병원과 약국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