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기자회견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기자회견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사진) 자녀 입시특혜 의혹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일 대입제도 전반의 개선을 검토하라고 지시한 데 대해 조 후보자 지명부터 철회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시민단체 공정사회를위한국민모임은 입장문을 내고 “현행 입시제도가 공평하지도, 공정하지도 않다며 교육분야 공정성 제고를 주문한 문 대통령의 언급은 조 후보자를 살리기 위한 정치적 수사에 불과하다”며 “진정으로 공정한 대입제도를 통해 기회균등의 가치를 실현하려 한다면 불공정 대입제도의 상징 같은 조 후보자부터 지명 철회해야 국민들이 문 대통령의 대입제도 개선 의지를 믿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문 대통령은 대학수학능력시험 절대평가를 대선공약으로 제시해 추진 중이며,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수능 위주 정시전형 비율을 30%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면서 “이제 와서 느닷없이 대입제도가 불공정하다며 재검토를 지시한 것은 조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려는 꼼수”라고 말했다.

공정사회를위한국민모임은 “문 대통령이 기어코 조 후보자를 살린다면 우리 사회의 공정과 정의는 죽을 것이다. 어떤 경우에도 입시 비리자의 공직 진출은 있어선 안 된다”며 “즉각 조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