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13억 사기혐의 피소에
"근거 없어…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
이상민 피소 /사진=한경DB

이상민 피소 /사진=한경DB

방송인 이상민이 약 13억원대 사기혐의로 피소된 가운데 이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고소인 A씨는 이상민을 13억원대 사기 혐의로 지난 23일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A씨는 이상민이 최근 많은 채무를 모두 변제했다는 소식을 듣고 빌려준 돈을 받기 위해 연락했지만 답이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A씨는 2014년 이상민이 금융기관으로부터 45억원의 대출을 알선해주겠다며 4억을 받아갔지만 대출은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한다. 또 이상민이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회사 홍보를 해주겠다며 모델료 8억7000만원을 받아갔다고 말하고 있다.

이상민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는 이상민 측이 사기 혐의에 대해 반박하며 강경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상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에 대한 고소 건으로 신문기사 등에 실린 내용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 근거 없이 저를 고소한 자를 무고 및 명예훼손으로 맞고소하는 등 가능한 모든 법적 대응을 다 할 계획임을 밝힌다"고 말했다.

이어 "수년 전 가까운 지인으로부터 모 건설사 브랜드 광고모델을 해달라는 부탁을 받고 광고모델 계약을 체결했다. 이후 저는 광고 모델 활동 및 광고주가 제작한 예능프로그램에까지 출연하는 등 광고계약을 충실하게 이행하였다. 그러나 고소인 측은 오히려 저를 포함한 모든 출연진의 방송출연료 및 인건비 등을 지급하지 않아 피해자들이 많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고소인 측은 형사고소로 저를 압박하여 정당하게 취득한 광고모델료를 반환받고자 하나, 저는 이미 계약에 정해진 내용을 이행하여 광고모델료를 반환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24일 소속사는 "이상민은 모 건설사와 자동차 관련 브랜드, 2개 업체와 계약을 맺고 광고모델로 활동했다"면서 "모델 활동과 프로모션, 광고주가 제작한 예능 프로그램 출연 등 계약조건에 따른 사항을 모두 충실히 이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이상민은 당시 해당 프로그램 출연과 관련한 출연료를 지급받지 못하고 있어, 오히려 피해를 본 상황"이라며 이는 계약서와 기타 자료로도 모두 증명이 가능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소속사는 또 고소인 A씨가 주장하는 '이상민이 2014년 대출 알선을 해줬다'는 부분에 대해서도 "이상민은 2006년부터 현재까지 채무를 책임지고 갚아왔기에 전혀 해당이 되지 않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수십여년 동안 채무 변제를 위해 성실히 생활해오고 충실한 삶을 살고자 최선을 다해 온 이상민이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과 잘못된 뉴스로 피해를 보는 점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1994년 그룹 룰라로 데뷔한 이상민은 잘 나가는 프로듀서에서 사업가로 변신했지만 사업에 실패하며 빚더미에 앉았다. 이후 SBS '미운우리새끼', JTBC '아는 형님', MBN '최고의 한방' 등 예능을 통해 재기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