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출전한 여자 수구선수를 몰래 촬영하다 적발된 일본인 관광객이 출국을 정지당했다.

15일 출입국당국에 따르면 전날 광주광역시 남부대에 있는 광주세계수영대회 수구경기장에서 불특정 다수의 여자 선수를 불법 촬영한 혐의를 받는 일본인 관광객 A씨(37)가 이날 오전 전남 무안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출국하려 했으나 경찰이 긴급출국정지를 했다.

A씨는 관람객 출입금지 구역에 들어가 준비운동 중인 선수들의 신체 특정 부위를 동영상으로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A씨가 혐의를 부인하자 광주 광산경찰서는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보고 A씨의 출국을 정지했다. 경찰은 수사를 마무리한 뒤 A씨의 귀국을 허용할지 결정할 방침이다.

신연수 기자 s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