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해경, 선박서 쓰러진 50대 심정지 선장 구조

태안해양경찰서는 지난 13일 오후 6시 16분께 충남 태안군 목개도 북서쪽 2㎞ 해상에서 소형 선박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선장 주모(50) 씨를 구조했다고 14일 밝혔다.

해경은 배가(0.64t) 같은 자리에서 빙빙 도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낚시객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현장에 도착한 해경은 바닥에 의식을 잃은 채 쓰러져 있는 주씨를 발견했다.

해경은 맥박과 호흡이 없는 주씨에게 신속하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했고, 주씨는 20여분 만에 호흡이 돌아오고 의식을 회복하기 시작했다.

인근 항구에서 대기 중인 119구급차로 병원에 이송돼 치료를 받은 주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