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낮 12시 45분께 부산 기장군에 있는 한 빌라 3층에서 에어컨 실외기를 빌라 외부로 옮기던 A(32) 씨가 안전난간이 파손되면서 실외기와 함께 9m 아래로 떨어졌다.

A 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머리를 응급 수술받았다.

경찰은 빌라 외벽과 연결된 에어컨 실외기 보관용 안전난간이 심하게 부식돼 무게를 이기지 못해 떨어져 나가면서 사고가 났을 개연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