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 청라, 검단 등 붉은 수돗물 피해지역 주민 단체들은 18일 인천수돗물적수사태 비상대책위원회를 결성해 수돗물 재난 사태의 정확한 원인 공개, 책임자 처벌, 무제한 생수공급 등을 요구했다. 강준완 기자

영종, 청라, 검단 등 붉은 수돗물 피해지역 주민 단체들은 18일 인천수돗물적수사태 비상대책위원회를 결성해 수돗물 재난 사태의 정확한 원인 공개, 책임자 처벌, 무제한 생수공급 등을 요구했다. 강준완 기자

18일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에 대한 정부(환경부)의 중간 조사결과 발표 이후 인천시의 초기 부실 대응이 밝혀지면서 지역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영종, 청라, 검단 등 붉은 수돗물 피해지역 주민 단체들은 18일 인천수돗물적수사태 비상대책위원회를 결성해 수돗물 재난 사태의 정확한 원인 공개, 책임자 처벌, 무제한 생수공급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적수신고 등 민원 감소만 홍보하면서 사태의 본질을 흐리지 말고, 투명한 원인규명과 피해보상에 최선을 다하라고 주장했다.

인천 서구 검단·검암지역 주민 커뮤니티 사이트인 검단신도시·검암맘 카페는 오는 20일에 인천 상수도사업본부 등 이번 사태에 대한 해당 책임자를 검찰에 고발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카페 운영자는 18일 게시물에서 “검찰 고발은 누가 하느냐가 중요한게 아니라 무조건 해야한다”며 “가능한 많은 피해지역 주민들과 함께 고발장을 검토해 20일 검찰에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5일 합동조사단에게 붉은 수돗물 음용 금지를 주민들에게 알려줘야 한다고 말했지만 묵살당했다”며 “무능하고 이기적인 일처리를 한 관계자들은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붉은 물 사태로 피해가 가장 심한 서구의 일부주민들은 수질의 탁도를 측정해주는 탁도계 고장이 지난 20일 간 밝혀지지 않았다는 사실에 분개했다. 서구 검암동 A아파트단지에 거주하는 주부 하모씨는 “붉은 수돗물 사태의 원인은 밝혀졌지만 필터색이 변색되는 물은 계속 마셔도 되는지 궁금증은 해소되지 않아 불안하다”고 말했다.

지난 17일 인천의 공촌정수장 등 현장을 둘러본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18일 출입기자단 오찬 간담회에서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는 100% 인재(人災)라고 인천시를 비판했다.

인천시는 18일 오전 환경부의 중간 조사결과 발표가 끝나자마자 붉은 수돗물’ 사태의 책임을 물어 상수도사업본부장과 공촌정수사업소장을 직위해제했다.

박남춘 시장은 이날 무리한 수계전환과 초기 대응부실 때문이라는 정부 합동조사단의 발표를 수용하고, 붉은 수돗물 사태 이후 전 과정에 대해 외부 감사기관에 감사를 의뢰해 결과에 따라 추가 인사조치 한다고 밝혔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