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 마약의혹 한서희 /사진=인스타그램

비아이 마약의혹 한서희 /사진=인스타그램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가 비아이(김한빈 마약 사건 제보자에게 협박을 당했으며 진술을 번복하면 처벌 받지 않게 해주겠다는 회유를 받았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14일 KBS에 따르면 마약 피의자 A씨는 비아이 마약 투약 혐의를 경찰에 진술한 다음날 2016년 8월 23일 YG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양현석 대표를 만났다.

방정현 변호사는 양현석 대표가 A씨의 핸드폰을 뺏어서 꺼내 놓고 서로 녹음 하지 말자는 얘기를 한 뒤 '내가 너 같은 애한테 불이익을 주는 건 어려운 일이 아니다'라고 협박했다고 말했다.

양현석 대표는 소속 연예인이 경찰서에 불려 다니는 일이 싫다고 말하며 YG 소속 연예인은 마약 적발이 되지 않는다면서 A씨를 회유했다고 한다.

또 양현석은 "우리 소속 연예인들은 주기적으로 마약 검사를 한 뒤, 만약 검출되면 일본으로 보내 마약 성분을 빼낸다”는 식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 변호사는 "양 대표가 A씨에게 충분한 사례도 하고 절대 처벌받는 일이 없게 만들테니 비아이에 대한 진술을 모두 번복하라고 압력을 가했다고 하더라"고 주장했다.

A씨는 양 대표와 만난지 2~3일 뒤 YG 직원의 인솔로 서울의 한 변호사 사무실에 가게 됐다.

8월 30일 진행된 3차 조사에서 A씨는 비아이와 마약을 한 적 없다면서 기존 진술을 바꿨다.

지난 13일 비아이와 마약 관련 대화를 나눈 A씨는 바로 한서희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한서희는 자신의 SNS에 "그동안 기분대로 행동하고 사람들 기분 나쁠 만한 언행을 한 것은 맞지만 이 사건은 내 인성과 별개로 봐주길 부탁한다"며 "C딜러에게 (마약을) 구매한 다음 그와 같은 가격으로 김한빈(비아이)에게 전달했다"고 말했다.

한서희는 자신이 마약 판매책은 아니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난 감형받기위해 여러분한테 호소하는게 아니다. 이미 2016년 8월 LSD 투약과 대마초 사건, 2016년 10월 탑과 한 대마초 사건이 병합이 돼서 이미 죗값을 치루는 중이다. 병합된 사건"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제와서 이런말 하면 뭐하지만 전 김한빈 끝까지 말렸다. 끝까지 하지 말라고"라고 덧붙였다.

한서희는 YG엔터테인먼트 연습생으로 몸 담은 바 있다. 2016년 탑과 함께 대마초 흡연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한서희는 탑이 먼저 대마초 흡연을 제안했다고 진술했고,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받았다. 탑은 모든 혐의를 인정했고 1심에서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한편 마약을 구매했다는 의혹을 받는 비아이는 한서희와의 대화가 디스패치를 통해 공개된 뒤 그룹 아이콘에서 탈퇴했다. YG 측도 전속계약을 해지하며 그 어느 때보다 빠르게 뒷수습을 했다.

하지만 YG가 경찰 수사를 무마하려 했다는 공익신고가 국민권익위원회에 접수됐다. 권익위 측은 공익신고의 일반적인 처리 원칙과 관련해 "권익위 자체 조사를 통해 공익 침해 행위가 어느 정도 인정이 되면 추가 조사를 위해 검찰과 경찰에 이첩하거나 송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디스패치 보도에 따르면 비아이는 한서희에게 "너 아직도 그거 해?", "피는 거 말고", "그건 얼마면 구해", "엘(LSD)은 어떻게 하는거야?", "나 한번에 많이 사 놓을까?", "10개 살지 아님 100만원어치 살지 고민 중", "대량구매는 디씨 안되냐고 물어봐", "그거 평생 하고 싶다. 센거야?"등의 질문을 해 마약 구매 의사를 전했다.

한서희로 추정되는 A씨는 "다른 사람에게 약 얘기 절대 하지마", "너 그러다 내가 양사장님한테 맞아. 조심해ㅋㅋ" 라는 반응을 보였다.
양현석/사진=한경DB

양현석/사진=한경DB

비아이 마약 의혹에 대한 한서희 입장 전문.

나 해외에요. 잘 있어요. 이틀 후에 한국 들어가요 걱정 말아요. 사실 전 제 이름이 이렇게 빨리 알려질 지 몰랐어요.

당황스럽고 무서운 건 사실이지만 그래도 마음 잘 먹고 있으니까 걱정 안 해도 돼요. 내가 그동안 많이 막 살고 내 기분대로 행동하고 사람들 기분 나쁠 만한 언행을 한 것은 맞고 나도 인정하고 반성한다. 하지만 이 사건은 내 인성과 별개로 봐주길 간곡히 부탁드려요

내가 여러분들에게 비호감 인 거 잘 알고 있어요. 다 내가 스스로 만든 이미지인 것도 맞아요. 하지만 이 사건은 별개로 봐줘야 해요. 내게 초점을 맞추면 안 돼요. 정말 부탁드립니다.

덧붙이자면, 난 감형받기위해 여러분한테 호소하는게 아니에요.

이미 2016년 8월 LSD 투약과 대마초 사건, 2016년 10월 탑과 한 대마초 사건이 병합이 돼서 이미 죗값을 치루는 중이에요. 병합된 사건이에요.

저는 판매가 아니라 교부입니다. 제 돈주고 그 가격으로 C 딜러에게 구매 한 다음에 그 와 같은 가격을 김한빈한테 전달한 겁니다.

판매책이라고 하시는데 따지고 보면 판매책이 아닙니다 금전적으로 이득본거 없어요 제대로된 인터뷰를 통해 밝혀질 것입니다. 교부에 대해서 재조사가 이뤄진다면 성실히 조사받을 것 입니다. 제가 염려하는 부분은 양현석이 이 사건에 직접 개입하며 협박한 부분, 경찰 유착들이 핵심 포인트인데 그 제보자가 저라는 이유만으로 저한테만 초점이 쏠릴 것이 걱정되어서 저란 사람과 이 사건을 제발 별개로 봐주시면 좋겠다고 부탁드리는 겁니다.

그리고 이제와서 이런 말하면 뭐하지만 전 김한빈 끝까지 말렸어요 끝까지 하지말라고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