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투병 중 타계…향년 79세
경제자문위원장 맡아 감세 주도
'레이건의 경제교사' 마틴 펠드스타인 교수 별세

미국의 저명 경제학자인 마틴 펠드스타인 하버드대 교수가 11일(현지시간) 79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그는 암으로 투병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1939년생인 펠드스타인은 하버드대를 졸업하고 영국 옥스퍼드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1969년 하버드대 교수로 임용된 그는 대표적인 공급주의 경제학자로 꼽힌다. 공급주의 경제학은 감세와 규제 완화 등을 통해 기업 등 생산자에게 동기를 부여, 경제 성장을 유도할 수 있다는 이론이다.

그는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 시절인 1982~1984년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CEA) 위원장을 맡아 감세 정책을 주도했다. 또 미국 최대 경제연구단체인 미국경제연구위원회(NBER) 의장을 약 30년간(1977~1982년, 1984~2008년) 맡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펠드스타인은 공화당 지지자지만 공화당의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민주당의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때 모두 경제 자문을 맡았던 가장 영향력 있는 경제학자 중 한 명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여러 차례 미 중앙은행(Fed) 의장 후보로 거론되기도 했다.

그레고리 맨큐 하버드대 교수는 WSJ에 “펠드스타인은 합리적 감세와 ‘작은 정부’를 주장하는 보수주의자였다”며 “정부 부채에 대해 걱정하고 ‘공짜 점심은 없다’고 주장해왔다”고 전했다. 펠드스타인은 한국경제신문사가 주최한 글로벌 인재포럼에 2008, 2009, 2011년 참석해 기조연설을 맡기도 했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