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수, 동거녀 채무논란에 "모르는 일"
"美 영주권은 결혼해서 취득"
이종수 동거녀 채무논란에 "모르는 일" /사진=한경DB

이종수 동거녀 채무논란에 "모르는 일" /사진=한경DB

배우 이종수가 사기 논란에 휩싸인 데 이어 과거 미국에서 결혼을 하고 영주권을 취득한 것으로 전해졌다.

22일(현지시간) 미국의 한인 매체 USKN의 '권혁이 간다'는 이종수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이종수가 2012년 결혼을 한 뒤 영주권을 취득했고, 3년 뒤인 2015년 이혼했다고 보도했다. 또 제보자의 말을 빌려 이종수와 동거인 김 모씨가 1만 6000달러를 빌리고 갚지 않았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이종수는 미국에서 카지노 테이블을 관리하는 사업을 하면서 직원들의 임금도 체불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매체와 만난 이종수는 동거녀 김 모씨와 관련된 채무에 대해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또 영주권 획득과 관련해서는 "2012년에 결혼했다"고 밝히며 총 결혼 기간은 3년 정도 되고 이후 이혼했다고 말했다. 이종수는 한국에서 활동할 때 미혼으로 알려져 있었기에 이 같은 내용은 충격을 안겼다.

이어 이종수는 위장 결혼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그는 "나 때문에 발목을 잡히는 것 같았다. 젊은데 더 좋은 사람을 만날 수도 있는 건데"라고 이혼 이유를 밝혔다.

이종수는 지난해 3월 국내에서 지인 결혼식 사회를 봐주기로 하고 대가를 받은 뒤 종적을 감춰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 당시 소속사의 중재로 소가 취하됐다. 그러나 이후 이종수가 미국 LA 카지노에서 근무하고 있다는 근황이 알려지면서 그에게 사기를 당했다는 피해자가 등장하고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