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외선 막아라”…돗자리 덮어쓴 학생들

16일 서울 낮 최고 기온이 30도까지 오르며 무더운 날씨를 보였다. 이번 더위는 주말까지 이어지다가 20일 전국에 비가 내리면서 주춤할 전망이다. 시민들이 여의도 물빛광장에서 돗자리로 햇빛을 가리며 걷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