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안산시는 라오스 비엔티안주와 우호협력도시 관계수립 합의서를 체결했다고 24일 발표했다. 이는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맞춰 동남아시아의 새로운 국제교류도시 발굴을 목표로 추진됐다.

시는
신남방정책은 베트남, 인도네시아, 라오스, 인도 등 11개 동남아시아 국가와의 경제협력 등을 강화하고 있다.

윤화섭 시장은 라오스 현지의 체결식에서 비동 사야손 비엔티안주지사 및 주요 부서장을 만나 상호 교류협력을 통해 한국-라오스 국민의 이해와 우의를 증진시키고, 우호협력 및 발전을 함께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다.

구체적인 합의서 내용은 경제, 문화, 투자 등 각 분야에서 교류협력 추진 및 공동 발전 모색 고위급 인사의 정기적 방문을 통한 쌍방의 이해와 우의 증진 및 각 분야의 교류·협력 촉진 등이다.

이날 윤 시장은 아름다운 자연과 순수한 매력이 넘치는 라오스의 중심지인 비엔티안주와 교류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2019 올해의 관광도시로 선정된 안산시와 비엔티안주가 미래 유망산업인 관광분야 및 산업, 경제,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를 진행해 더 높은 단계로 우정을 다지길 희망 한다고 말했다.

한편
비엔티안주는 라오스 북서부에 위치한 인구 42만명의 쌀농사를 집약재배하는 경제 중심지다. 안산=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