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가 변종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21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체포됐다.

인천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현대그룹 3세인 정모씨(28)를 체포했다. 정씨는 정 명예회장 막내아들인 정몽일 현대엠파트너스(옛 현대기업금융) 대표의 장남이다.

정씨는 지난해 서울 자택에서 변종 마약인 액상 대마 카트리지를 세 차례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씨는 앞서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 기소된 SK그룹 창업주 고 최종건 회장의 손자 최모씨(31)와 함께 대마를 흡연한 혐의도 있다.

경찰은 정씨가 이날 오전 9시30분께 인천공항 입국장에 도착하자 미리 발부받은 체포영장을 집행해 신병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정씨가 지금까지 확인된 마약 투약 외 다른 혐의가 있는지 확인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