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공정률 40%를 넘어선 신고리 5·6호기 건설현장.  /한국수력원자력 제공

종합 공정률 40%를 넘어선 신고리 5·6호기 건설현장. /한국수력원자력 제공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은 지난해 신고리 5·6호기 건설과 신재생에너지사업 추진, 일자리 나누기 협약 등을 통해 2만여 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신고리 5·6호기 건설은 조선 등 주력산업의 장기 불황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울산지역의 취업난 해소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한수원에 따르면 총 사업비 8조원이 들어가는 신고리 5·6호기 건설사업의 총 투입인력은 800만 명에 이른다. 하루 평균 최대 투입인력은 3000여 명이다. 한수원 관계자는 “전체 투입인력의 70% 이상이 울산과 부산지역에서 공급된다”고 말했다.

한수원은 지난해 울산시와 신고리 5·6호기 건설현장 일자리 연계를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건설현장 채용박람회 등을 통해 21개 협력업체에서 378명에 이르는 정규 일자리를 만들었다. 신고리 5·6호기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42.14%의 종합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한수원은 지난해 전체 채용인원의 23%를 본사가 있는 경주와 인근 대구·경북 인재로 채용했다. 경주시와도 일자리 협약을 체결하고 청년창업 생태계 육성, 사회적 기업 설립 및 자립 지원, 취약계층 일자리 지원 사업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달 초에는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2019 원자력·방사선 분야 채용박람회’를 열어 청년 구직자와 중소기업 간 일자리 매칭,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의 성과를 거뒀다. 행사에는 전국에서 원자력·에너지 전공생 700여 명이 몰렸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건강하고 알찬 일자리를 지속적으로 만들어 청년 구직자들에게 큰 힘이 되는 한수원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