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반려동물 진료지원 업무협약

정장선(왼쪽에서 네 번째) 경기 평택시장은 12일 시청 회의실에서 이승열(왼쪽 두 번째) 평택시수의사회 회장과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소외계층 반료동물 진료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평택시 제공

경기 평택시는 평택시수의사회와 ‘소외계층 반려동물 진료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소외계층 반려동물 진료지원 사업은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는 새계형 기초생활수급자. 독거 노인, 한부모.다문화가정 등 사회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지원한다. 이는 전국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처음 시행하는 것이다.

시는
올해 시범사업으로 100가구를 대상으로 가구당 반려동물 진료비를 최대 20만원 지원한다. 진료비는 참여 동물병원에서 30%, 시에서 50%를 지원한다.


송치용 평택시수의사회 회장은 경제적 부담으로 키우고 있는 반려동물을 제때 진료 하지 못하는 소외계층의 정신적, 경제적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공익적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정장선 시장은 이번 반려동물 진료지원 사업은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한 동물복지 10개 추진사업 일환이다"며 "지속적으로 다양한 정책을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평택=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