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이재명 지사 상대로 검찰에 고소장 제출 (사진=연합뉴스)

김부선, 이재명 지사 상대로 검찰에 고소장 제출 (사진=연합뉴스)

배우 김부선이 변호사 구속 이후 중단했던 SNS 폭로를 재개했다.

김부선은 9일 자신의 SNS를 통해 “하늘이 안다. 법정에서 보자”며 “검찰에 지지자들을 시켜 나를 고발했다. 검찰이 ‘증거 불충분 무혐의’ 처리한 것을 결백이 밝혀진 것이라며 소설을 쓰며 좋단다”라고 이재명 경기도 지사를 저격했다.

아울러 “경찰서에서 이재명과 헤어진 이유를 솔직하게 말했다. 아무도 모르는 가족의 비밀을 듣고 소름돋아 헤어졌다”라고 주장했다.

김부선은 이어 “이재명은 옆풀떼기들 시키지 말고 날 직접 고소하기를 바란다”며 “이런 자가 고위 공직자 도지사라니 절망”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김부선 사건을 맡았던 강용석 변호사가 무죄 판결을 받고 석방되면서 다시금 여론전이 가열되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되고 있다. 강용석 변호사는 자신과 불륜설이 불거졌던 유명 블로거의 남편이 낸 소송을 취하시키려 문서를 위조한 혐의로 1심에서 법정구속됐지만 2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구속되기 전까지 김부선의 변호를 맡아 이 지사와의 재판 등을 담당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