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중국 광둥성 정부 측으로부터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초상화를 선물 받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박 시장은 5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방한한 마싱루이 광둥성 성장 및 광둥성 경제사절단을 만나 경제협력 협약을 맺었다. 양측이 양해각서에 서명한 뒤 이어진 선물 교환식에서 서울시 측은 '쌍학흉배도' 공예품과 서울시 홍보사진을 광둥성 측에 건넸다.

이에 광둥성 측은 '박 시장을 그린 것'이라며 초상화를 건넸는데, 초상화의 얼굴은 박 시장이 아닌 이재명 지사였다.

행사 종료 후 광둥성 측은 선물이 잘못된 사실을 파악해, 실수를 사과하고 초상화를 다시 가져갔다. 서울시는 광둥성 정부 측이 초상화를 그릴 화가에게 박 시장 대신 이 지사의 사진을 잘못 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 지사도 만날 예정인 광둥성 정부 측은 이 지사 선물로 일반 공예품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이날 박 시장은 대체 선물을 받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