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블리 호박즙 해명/사진=임블리 임지현 상무 인스타그램

임블리 호박즙 해명/사진=임블리 임지현 상무 인스타그램

쇼핑몰 '임블리'에서 판매된 '임블리 호박즙'에서 이물질이 발견돼 임지현 상무가 판매를 중단하고 전량 환불 조치할 것임을 알렸다.

지난 2일 '임블리'에서 호박즙을 구매한 A씨는 자신의 SNS에 호박즙 스파우트 파우치 빨대 입구에 이물질이 묻은 사진을 게재하며 "호박즙에 곰팡이가 생겼다"고 적었다.

이어 A씨는 "게시판에 올리니 환불은 어렵고 그동안 먹은 것에 대해선 확인이 안 되니 남은 수량과 폐기한 한개만 교환을 해주겠다고 한다. 너무 어이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A씨는 유통기한이 11월까지였고, 냉장보관도 했다고 덧붙였다.

A씨의 해당 글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빠르게 퍼지기 시작했고, 결국 임지현 상무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재식 박사님께서 확인 결과, 박사님의 호박즙에서도 이런 경우가 지금까지 2건이 발생됐다고 한다. 호박즙을 생산하는 스파우트 파우치의 입구를 기계가 잠그는 과정 중에 덜 잠기는 경우가 수십만 건 중 한 두 건정도 생길 수 있는 오류가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유통 및 보관 중 공기에 노출되고 공기 중에 떠도는 균이 방부제 없는 호박즙과 접촉되어 만나 곰팡이가 발생될 수 있다고 한다"며 "아무리 적은 확률이라 하더라도 이런 가능성을 알게 된 이상 현재로서 판매를 안 하는게 맞다고 판단했다. 어제 판매된 28차분에 대해서는 모두 환불해드릴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임지현은 "곰팡이균이 발생되면 마시면서 느낄수 있는 부분이라 문제없이 드셨던 블리님들께서는 걱정안하셔도 된다. 나 또한 매일 아침 마셨다"면서도 "혹시라도 남아있는 호박즙을 먹기가 불안하시다면 CS게시판에 남겨주시면 문제가 없더라도 모두 환불을 도와드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임지현은 인스타그램 팔로어 약 84만명을 보유하고 있는 인플루언서로 패션기업 부건에프엔씨(주)의 여성 브랜드 임블리를 이끌고 있다. 여성 의류 판매로 시작한 임블리는 화장품과 자체 브랜드 호박즙 등을 생산해 판매 중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