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터처블' 고준희 /사진=변성현 기자

'언터처블' 고준희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고준희가 가수 승리와 최종훈 등이 포함된 카톡방에서 언급된 '뉴욕 간 여배우'가 자신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고준희는 지난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일부 네티즌들이 "뉴욕 간 여배우가 누나 맞아요?", "최종훈 씨랑 친하다면서요?", "승리 비밀 누나 진짜인가요? 그렇다면 정말 실망", "그것이 알고싶다?" 라는 수많은 댓글을 달자 일일이 "아니에요"라고 답글을 달아 눈길을 끌었다.

23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투자업체 유리홀딩스 설립 직전 승리와 동료들이 나눈 대화라며 2015년 승리와 가수 정준영, 최종훈 등이 있던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오고 간 대화를 공개했다.

주고받은 메시지 안에서 승리는 일본인 사업가 A회장이 한국에 온다는 사실을 알렸다.


정준영은 이에 자연스럽게 “XXX(강남 클럽) 가야 될 것 같다”고 했으며 승리는 “(오후) 8시부터 오전 4시까지”라며 구체적인 시간을 언급했다.

정준영은 “알겠다. 여자들 8시까지 오라고 하면 돼지?”라고 물었고 최종훈은 “승리야 XXX(여배우) 뉴욕이란다”라고 답한다.
최종훈 "배우 X들은 쉬는 날 다 해외" vs 고준희 "뉴욕 간 여배우 '아니에요'"

승리가 “누나 또 뉴욕 갔어?”라고 실망하자 최종훈은 “여튼 배우 X들은 쉬는 날은 다 해외야”라고 거친 말도 서슴치 않았다.

고준희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뉴욕 간 여배우' 루머에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