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기술로 냉각팬 없애 전기료↓
올해 매출 100억 달성 목표
박기철 티앤이코리아 대표가 대전 본사에서 주력 제품인 터보 송풍기를 설명하고 있다. /대전=임호범  기자

박기철 티앤이코리아 대표가 대전 본사에서 주력 제품인 터보 송풍기를 설명하고 있다. /대전=임호범 기자

대전 대덕구 대전산업단지에서 터보 송풍기(블로워)를 생산하는 티앤이코리아가 올해 미국과 영국 시장에 진출한다. 2015년 콜롬비아 코카콜라 생산공장에 4대를 납품한 지 4년 만에 해외 시장 공략이다.

박기철 티앤이코리아 대표는 27일 “미국 애리조나주에 100마력짜리 6대, 영국 수처리 국영기업에 150마력짜리 25대를 수출한다”며 “올해 예상되는 매출 100억원 중 60% 이상을 해외에서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티앤이코리아는 2014년 직원 4명으로 창업했다. 서울대와 KAIST 출신들이 각자 다른 회사에 다니다 의기 투합해 시작했다. 주력 제품은 공기베어링 고속 콤팩트 터보 블로워, 스크루 압축기, 스크루 블로워 등이다. 이 중 터보 블로워는 슬러지나 오염된 물에 강력한 바람을 불어넣어 미생물을 활성화시킨다. 활성화된 미생물이 슬러지나 오염된 물을 정화하고 오염물질을 분해하도록 돕는 장치를 다양하게 개발 중이다.

터보 블로워의 또 다른 기술력은 냉각팬이 없다는 점이다. 일반 블로워는 강력한 모터를 사용하기 때문에 열을 식힐 냉각팬이 필요하다. 냉각팬을 가동하면 전기 사용량이 많아 전기료 부담이 만만치 않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하지만 터보 블로워는 특허기술로 냉각팬을 없애 전기 사용료를 30%가량 줄였다.

티앤이코리아는 창업 초기에 어려움을 겪었다. 13건의 특허 등 기술력은 있었지만 연구개발 및 시제품 제작을 위한 자금 조달에 애를 먹었다. 이 회사는 2016년 특허청의 지식재산금융지원사업(IP보증대출)에 참여해 신용보증기금으로부터 9500만원의 보증 지원을 받아 위기를 이겨냈다. 2016년부터 제품을 생산해 대만 중국 멕시코 베트남 등 12개국에 수출하고 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