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과 '얼짱시대' 함께 촬영한 강혁민 과거 행실 폭로
"너무 늦게 터졌다…여자와 잠자리 자랑"
강혁민 정준영 저격 /사진=유튜브 '혁민TV'

강혁민 정준영 저격 /사진=유튜브 '혁민TV'

일명 '얼짱' 출신 유튜버 강혁민이 문란했던 정준영의 과거 행실에 대해 폭로했다.

지난 25일 강혁민은 자신이 운영하고 있는 유튜브 '혁민TV'를 통해 "많은 분들이 정준영과 1년간 '얼짱시대'에 함께 출연했기에 메시지와 댓글로 '원래 몰카충'이었는지를 묻더라"라며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촬영하며 그 형을 안 좋아하긴 했지만 같이 고생한 사이이기 때문에 그때 정을 생각해서 침묵으로 일관하려고 했었다. 이렇게 영상을 찍는 이유는 2가지다. 첫번째는 지라시다"라고 밝혔다.

강혁민은 "지라시를 저도 받았다. 보고 화가나더라. 주변 소중한 친구들이 많이 거론되어 있었다. 그 지라시가 거짓이라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 두 번째는 정준영과 관련돼 조사를 받는 분이 '만약에 자신들이 죄라면 대한민국 모든 남자들도 죄인'이라고 하더라. 너무 어이가 없어서. 물론 그분 주변엔 그런 분밖에 없을지 모르지만 안그런 사람들이 훨씬 많다. 이럴 때일수록 안그런 분들이 더 많이 나서야 한다고 생각한다. '몰카충'이 아닌데 똑같은 취급은 기분 나쁘다. 마치 여자를 물건취급하는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그런 사람들이 더 많다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정준영에 대해 전부를 말할 순 없지만 촬영을 하며 그에게 들었던 이야기들과 이를 듣고 어떤 기분이 들었는지를 전했다.
성관계 영상 불법 촬영 및 유포 혐의로 구속된 정준영 /사진=한경DB

성관계 영상 불법 촬영 및 유포 혐의로 구속된 정준영 /사진=한경DB

강혁민은 "정준영의 이미지는 정말 솔직하게 '여자와의 잠자리에 미친 사람'이었다. 문란했다.좀 병적이었던 것 같다. 대화를 하면 항상 여자이야기만 했다. 어제 누구랑 술을 먹었고 누구랑 잤고, 문란한 이야기 뿐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침까지 술을 마시고 촬영장에 오고, 여자와의 원나잇, 잠자리를 자랑하는 부류다. 나중에 그 형이랑 거리를 둬야겠다고 생각한 이유는 그 형이 자꾸 누구랑 잤고, 술을 마셨고 자랑하는 것을 보고 그런 마음을 먹었다. 주변에서 소개시켜달라는 친구들도 극구 말렸다. 그 형만은 안된다고 했다. 같이 술을 마셔야 한다면 경계를 하라고 주의를 줬다"고 폭로했다.

그는 "내가 여자였다면 너무나 피하고 싶은 사람이었던 것은 확실하다. 하지만 몰카충까지 진화를 했을줄은 몰랐다. 언젠가 터질 줄 예상했다.생각보다 늦게 터졌다는 생각은 든다"고 덧붙였다.

강혁민은 코미디TV '얼짱시대' 시즌 4~6까지, '얼짱TV' 시즌 1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린 모델이자 크리에이터이다. 그는 당시 '슈퍼스타K'로 정식 데뷔하기 전인 정준영과 함께 출연했다. 그는 2년 전 한서희와 논쟁을 벌이며 구설수에 오른 바 있다.

한편 정준영은 빅뱅 전 멤버 승리,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 등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 등에 불법 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로 구속됐다.

지난 14일 경찰에 출석한 정준영은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이미 공개된 이른바 '황금폰'과 가장 최근 사용한 휴대전화는 그대로 경찰에 제출했지만 나머지 한 대는 공장 출고 상태로 되돌리는 '초기화' 작업을 거친 뒤 제출해 논란이 되고 있다.

경찰은 이 휴대전화 데이터를 복구하는 데는 실패했다.

경찰은 이 휴대전화에 추가 범행 증거가 담겨있을 수 있다고 보고 정씨를 상대로 휴대전화를 실제 사용한 시기, 초기화한 시점과 동기 등에 대해 캐묻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