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제약사와 독점 판권 계약…"내달 한국서 임상시험 개시"

셀트리온은 비후성심근증(HCM) 신약 후보물질 'CT-G20'의 일본 독점 판권 계약을 일본의 한 제약 기업과 체결하고, 다음 달 국내에서 임상시험을 개시하는 등 개발을 본격화한다고 25일 밝혔다.

셀트리온이 일본 제약사와 맺은 총 계약 금액은 2천500만달러(약 283억원)다.

계약 시점에 10%인 250만달러를 먼저 수령한 뒤 상업화 과정에 따른 단계별 기술료(마일스톤)로 2천250만달러를 받을 수 있다.

합의에 따라 일본 제약사는 일정 기간 비공개된다.

셀트리온은 이번 계약으로 일본 제약사에 해당 후보물질의 판권을 넘겼으나 미국, 유럽, 한국 등에서는 해당 후보물질의 직접 판매를 계획 중이다.

그 외의 국가들에도 일본의 판권 계약 모델과 같은 형태의 사업 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셀트리온은 내달 초 국내에서 건강한 피험자를 대상으로 해당 신약 후보물질의 첫 임상시험을 개시할 예정이다.

회사는 오는 2022년 말까지 임상 3상 시험을 종료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임상 종료 후에는 셀트리온 제약에서 CT-G20을 생산해 미국, 일본 등 해외에 선보일 계획이다.

비후성심근증은 좌측 심실 벽이 두꺼워지는 심장 질환이다.

비후성심근증 환자들은 좌심실의 내강이 협소해지고 유출로가 폐색되면서 심장 이완 기능이 떨어진다.

심정지 돌연사, 심부전 등의 합병증을 얻기도 한다.

현재 전 세계에서 비후성심근증 치료제로 공식 승인받은 의약품은 없다.

비후성심근증 환자들은 호흡곤란, 피로감, 두근거림 등의 증상 완화를 위해 고혈압 치료제나 항부정맥 치료제 등을 사용한다.

미국 내 비후성심근증 환자는 약 65만명으로, 이 중 폐쇄성 비후성심근증을 앓으면서 약을 복용하는 환자는 약 12만명 정도로 회사는 추정하고 있다.

이들의 1인당 연간 약제비는 2천500만원에 달해 신약 후보물질의 개발이 성공할 경우 미국에서만 약 3조원의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셀트리온은 기대하고 있다.
셀트리온, 비후성심근증 치료 신약 개발 본격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