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오는 21일 광교호수 한눈에 볼 수 있는 '프라이부르크 전망대' 개관

오는 21일 수원시가 광교호수공원에 개관하는 독일식 프라이부르크 전망대. 수원시 제공



경기 수원시는 오는 21일 광교호수공원의 프라이부르크 전망대와 광교 생태환경체험교육관을 개관한다고 15일 발표했다. 이들 두 개 시설은 지난해 2월 착공해 1년여 만에 완공했다. 예산은 443800만원이 투입됐다.

광교호수공원 프라이부르크 전망대는 연면적
345, 높이 33m, 지상 3층 규모로 전망층·전시실·카페 등을 갖췄다. 전망대 맨 윗부분 전망층에서 원천호수와 신대호수의 아름다운 경관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다.

프라이부르크 전망대는 수원시와 자매도시인 독일 프라이부르크시 제파크 공원에 1995년 건립된 전망대(18m)와 같은 형태다.

독일의 환경 수도로 불리는 프라이부르크시는 당시 전나무와 가문비나무를 소금물에 담가 방부 처리한 친환경 소재를 활용해 전망대를 만들었다.

시는 프라이부르크시 전망대를 바탕으로 설계하고 이름을 프라이부르크 전망대라고 명명해 프라이부르크시와 자매도시 결연을 기념하고, ‘환경 수도를 향해 나아가겠다는 의지를 표현했다.

전망대 옆에 건립된 생태환경체험관은 연면적 308, 지상 1층 규모다. 체험 교실 2개소와 소교육실, 전시홀 등이 있다. 이곳에서는 생태체험과 환경 교육이 이뤄진다.

개관식은 식전 공연과 염태영 시장의 기념사, 조명자 수원시의회 의장, 슈테판 브라이터(stefan breiter) 프라이부르크시 부시장의 축사, 전망대 점등식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한편 시 관계자는 광교호수공원 프라이부르크 전망대와 생태환경체험교육관이 시의 관광명소이자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면서 다양한 체험과 놀이를 할 수 있는 환경 배움터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