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준형 SNS로 입장 번복
"다른 동영상 받아, 불미스런 대화도"
"하이라이트 탈퇴할 것"
용준형 "정준영 동영상 봤다, 불미스러운 대화까지" 인정 /사진=한경DB

용준형 "정준영 동영상 봤다, 불미스러운 대화까지" 인정 /사진=한경DB

하이라이트 멤버 용준형이 정준영 불법촬영 동영상 사건과 관련해 이틀만에 입장을 번복했다. '짜깁기한 기사'라고 지적하더니 이번에는 "동영상은 봤지만 유포하지 않았다"라고 변명해 지탄 받고 있다.

그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소속사와 자신의 공식입장이 번복된 것에 대해서 "지난 11일 뉴스가 나온 직후 회사의 사실여부 전화를 받았을 때 논점을 잘 이해하지 못하고 제가 단톡방에 없었다는 내용만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SBS '8시 뉴스'에서 보도한 단체 카톡방에 자신이 포함되어 있지 않다는 사실만을 밝혔다는 것이다. 또 2016년 정준영과의 대화 내용이 카톡에 남아있지 않았기 때문에 날짜 확인을 할 수 없어 혼란을 가중시켰다고 시인했다.

용준형은 "2015년말 정준영과 저의 대화 내용은 전날 같이 술을 마시고 다음날 안부를 묻다가 정준영이 그런 일(불법 동영상 촬영물을 다른 사람에게 보내다 걸렸다는) 이 있었다며 얘기를 했고, 거기에 제가 “그 여자애한테 걸렸다고?” 라고 답변을 한 것"이라고 재차 설명했다.

하지만 용준형도 어떤 동영상을 봤다. 그는 "그 때(카톡 대화 당시) 동영상을 받은 적은 없지만 다른 동영상을 받은 적 있다"며 "뿐만 아니라 거기에 대한 부적절한 대화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 모든 행동들이 너무나 부도덕한 행동들이었고, 제가 어리석었다. 이것이 범죄이고 범법 행위이라고 생각하지 못하고 안일하게만 생각했고, 그것을 단호하게 제지하지 못한 점 또한 제 잘못이다"고 반성했다.
정준영 경찰 출석 /사진=최혁 기자

정준영 경찰 출석 /사진=최혁 기자

용준형은 지난 13일 경찰에 출석해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조사를 받으며 과거 어떤 대화를 했는지 정확히 보게 됐고 부끄럽고 참담함을 금할 수 없었다"고 사과했다.

그는 "단 한번도 몰카를 찍는다거나 그것을 유포한다거나 하는 등의 범법행위는 하지 않았다"고 강조하면서 " 2016년 말부터는 정준영과 서로의 안부를 간간히 물어보는 정도의 관계만 유지했다. 그러나 저는 그동안 그런 사실을 알았으면서도 너무나도 쉽고 안일하게 생각하였고 행동하였으며, 여태껏 그런 저의 행동으로 인해 다른 수많은 피해자들이 생길 수도 있는 이 심각한 문제에 대해 묵인한 방관자였다"고 말했다.

용준형은 책임을 통감하고 그룹 하이라이트의 이미지 실추 및 2차 피해를 막고자 그룹 하이라이트를 탈퇴하기로 했다.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혐의를 받는 정준영은 이날 오전 10시 경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그는 "국민 여러분께 심려 끼쳐 드려 정말 죄송하다.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취재진이 휴대전화 원본을 제출할 의향이 있는지를 묻자 "오늘 조사 받으면서"라며 말꼬리를 흘렸다.

정준영은 2015년 말 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여성들과의 성관계 사실을 언급하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전송하는 등 수차례 동영상과 사진을 지인들과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도 10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정준영이 올린 영상들이 상대방의 동의를 구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해당 영상이 촬영·유포된 경위를 집중적으로 캐물을 방침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