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별 흩어진 신약 지원 프로그램을 모아 2011년 만든 범부처전주기신약개발사업을 통해 지원받은 기업들의 기술이전 규모가 7조36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는 신약개발사업단을 통해 산·학·연 기관의 153개 과제를 지원했고 기술이전이 40건 이뤄졌다고 6일 발표했다.

사업단 출범 후 지원한 임상연구 중 해외기업에 기술수출한 것은 17건, 국내에 기술이전한 것은 23건이다. 프랑스 사노피에 3조6000억원 규모 기술수출한 한미약품(286,000 +0.18%)의 당뇨병 치료제, 미국 얀센에 1조4000억원 규모로 수출된 유한양행(221,000 +0.45%)의 폐암 치료제 등도 사업단의 연구비 지원을 받았다. 국내외 특허 출원·등록된 것만 638건에 이른다.

사업단의 지원을 받은 SK바이오팜 뇌전증치료제 세노바메이트는 미국 식품의약국(FDA) 시판 허가 절차를 밟고 있다. 세계 시장에 출시되면 국내 처음 글로벌 블록버스터 신약(매출 1조원 이상) 반열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복지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부처 간 연구개발(R&D) 장벽을 허무는 지원으로 제약산업이 미래 성장동력에서 주력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