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부터 서울 공립유치원에서 저소득층이나 한부모·다자녀가구를 위한 방과후 과정 ‘오후에듀케어’가 신설된다.

서울교육청은 유치원 교육과정이 끝나는 오후 1~2시부터 오후 5~6시까지 유아를 돌봐주는 ‘오후에듀케어’를 내달부터 운영한다고 26일 발표했다. 오후에듀케어를 운영하겠다고 신청한 서울 공립유치원은 전체(226곳)의 22.6%인 51곳(77개실)이다. 유아 1377명이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 공립유치원에서는 기존에 돌봄 프로그램으로 ‘에듀케어’를 운영해왔다. 이는 오전 7~9시 ‘아침돌봄’과 오후 1~2시부터 오후 8시까지 이뤄지는 ‘방과 후 과정’ 등 총 8시간가량으로 구성돼있다. 에듀케어는 맞벌이 부부를 우선하다 보니 저소득층이나 한부모·다자녀가구 등은 혜택을 받기 힘들었다.

서울교육청은 오후에듀케어가 운영되면 수요가 분산돼 에듀케어 이용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교육청은 오후에듀케어에 필요한 단기노동자를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하지만 예산 확보를 위해서는 시의회 추가경정예산으로 재원을 마련해야 한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