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은 올해 서울 남산 면적의 74배에 달하는 2만1000ha에 5000만 그루의 나무를 심는 내용의‘2019년도 나무 심기 추진계획’을 20일 발표했다.

산림청은 경제림육성단지 등 1만2000ha에 경제수종과 특용자원(옻나무·헛개나무 등), 금강소나무 등 지역 특색에 맞는 산림자원을 육성해 단기소득과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계획이다.

산불·소나무재선충병 피해지 복구와 도로변·생활권 경관조성 등 산림의 공익기능 증진을 위해 조림 사업도 4000ha 규모로 진행한다.

올해부터는 국민의 미세먼지 고통을 덜기 위해 도시 외곽 산림에 미세먼지 저감숲을 4000ha, 산업단지 등 미세먼지 주요 발생원 주변에는 미세먼지 차단숲 60ha를 신규사업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쾌적한 녹색 생활환경을 위해 녹색쌈지숲 110개소, 가로수 596km, 학교 명상숲 96개소, 무궁화 동산 17개소 등을 조성할 방침이다.

나무사랑 문화 확산을 위해 ‘내 나무 갖기 캠페인’을 진행하고 직접 나무를 심고 가꾸는 즐거움을 선사할 계획이다.

내 나무 갖기 캠페인은 △나무 나누어 주기 △나무시장 △내 나무 심기로 나뉘어 진행한다.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국유림관리소 등 194개소에서는 유실수·조경수 등 98만 본의 묘목을 시민들에게 무료로 나누어 준다.

산림수종·조경수 등 질 좋은 묘목 560만본을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는 ‘나무시장’은 전국 산림조합 125곳에서 열린다.

또 묘목 31만본을 국민이 직접 심고 가꾸는 ‘내 나무 심기’를 전국 시·군·구 105곳에서 진행한다.

나무 심기를 희망하는 산주는 산림 소재지 시·군·구 산림부서에 신청하면 비용을 최대 90%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김재현 산림청장은 “다양한 나무 심기를 통해 경제·생태적으로 건강한 산림자원을 육성하고 지속가능한 산림경영 기반을 구축할 것”이라며 “나무 심기는 숲 속의 한반도를 만들기 위한 첫 걸음인 만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