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1월 빨대 없는 컵뚜껑 도입
평균 빨대 사용량 1500만→750만, 50% 줄어
원하는 소비자에게만 '종이빨대' 제공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제공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제공

스타벅스커피코리아가 지난해 11월 빨대 없는 컵뚜껑(리드)을 전국 매장에 도입한 이후 월 평균 빨대 사용량이 도입 이전 대비 50%가량 감소했다고 12일 밝혔다.

스타벅스는 아이스 음료 중 휘핑 크림이 없는 음료, 섞거나 저어 마시지 않아도 되는 음료에는 빨대 없는 리드를 적용해 불필요한 빨대 제공을 줄여왔다.

또 기존 상시 비치하던 빨대를 원하는 소비자에게만 제공해 일회용 빨대 사용을 줄였다.

이러한 노력을 통해 지난해 새로운 컵뚜껑 도입 이전 월 평균 약 1500만개가 사용됐던 일회용 빨대가 절반 수준인 월 평균 약 750만개로 감소했다.

스타벅스는 상대적으로 빨대 사용량이 많은 하절기에는 빨대 없는 리드 제공을 통해 더 많은 일회용 빨대가 감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향후 70% 이상 빨대 사용량을 감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스타벅스는 연중 진행되는 환경 캠페인인 '일회용컵 없는 날' 캠페인의 2월 주제를 '일회용 빨대 줄이기'로 정하고 이번 2월10일부터 14일까지 소비자의 동참을 이끌어내기 위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참여 이벤트를 진행한다.

빨대 없는 리드, 다회용컵(텀블러) 등을 사용해 빨대 없이 스타벅스 음료를 즐기는 모습을 사진으로 촬영해 댓글로 남기면 추첨을 통해 감사의 선물을 증정한다.

'2019 베어리스타 저금통' 3종 세트를 비롯해 초콜릿, 음료교환권 등 다양한 선물이 준비되어 있다. 자세한 이벤트 내용은 스타벅스 공식 페이스북을 참고하면 된다.

한편 스타벅스는 지난해 11월26일부터 플라스틱 빨대를 대체하는 종이 빨대를 전국 매장으로 확대 도입하면서, 빨대 없이 아이스 음료를 바로 마실 수 있도록 리드를 함께 사용하기 시작했다.

2017년 기준 스타벅스에서 사용된 플라스틱 빨대는 연간 약 1억8000만개로, 길이로 환산할 시 지구 한 바퀴(약 4만km)에 해당하는 총 3만7800km다. 이를 종이 빨대로 대체할 시 126t의 분량의 플라스틱을 줄이는 효과를 볼 수 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