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대한항공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은 대한항공 항공편을 이용하는 경우 프레스티지 항공권을 무상 지원 받는다.

대한항공은 박항서 감독과 ‘엑설런스 프로그램’ 협약을 맺었다고 30일 밝혔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 프로그램은 2006년부터 스포츠, 문화예술 등 분야에서 탁월한 능력과 리더십을 발휘해 국민들의 자긍심과 국가 인지도를 높인 인사들에게 지원한다”고 말했다.

박항서 감독은 지난 2017년 베트남 축구 감독으로 부임한 이후 편견 없는 선수기용과 승리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불어 넣는 특유의 리더십을 인정받았다.

2018 아세안 축구연맹 스즈키컵 우승과 2018 아시안게임 4강 진출을 이뤄내 베트남 축구 역사도 새로 썼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한항공은 엑설런스 프로그램을 통해 유승민 IOC 선수위원과 이상화, 정재원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박성현 골프 선수, 정현 테니스 선수, 차준환 피겨스케이팅 선수 등을 후원하고 있다.

인천공항=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