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은 노인골절센터가 노인성 골절 수술 후 1개월 사망률을 낮추는 성과를 거뒀다고 9일 발표했다.

노인성 골절은 심장 및 호흡기 질환이 동반된 중증 환자가 많아 수술 전후 합병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골절 발병 후 24~48시간 이내에 수술해야 환자의 예후가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어 신속성과 숙련된 의료 기술이 요구되는 질환이다.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은 2015년 대전지역 최초로 노인골절센터를 개소, 65세 이상 골절 환자의 경우 수술 전 검사 및 타과와의 협진을 최우선적으로 진행했다.

조기에 수술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패스트 트랙(fast track) 시스템도 마련했다.

노인골절센터 개설 후 지난 3년간 노인성 골절로 수술을 받은 65세 이상 환자 72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입원일로부터 수술일까지 평균 이틀이 소요됐다.

수술 후 30일 이내 사망률을 분석한 결과 3.1%를 기록했다.

이는 2016년 유명 해외 논문(Geriatric Orthopaedic Surgery & Rehabilitation)에서 발표한 ‘65세 이상 고관절 골절 환자의 30일 이내 사망률 7.5%’, 작년에 발표한 해외 논문(Injury) ‘30일 이내 사망률 6%’의 절반 정도에 해당하는 현저히 낮은 수치라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