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 검찰 출석
성남지청 주변 지지자, 보수단체 집회


이재명 경기지사가 검찰에 출석한 24일 수원지검 성남지청 앞에서 이 지사의 지지단체와 보수단체 회원 간 장외전이 벌어졌다.

이날 오전 이른 시간부터 성남지원 앞에는 이 지사 지지단체인 '더 명랑 자원봉사단' 회원 등 300여 명과 보수단체인 자유연대 회원 20여 명이 각각 모였다.

성남지원 정문 좌·우측에는 지지자들이 늘어섰고, 이에 맞선 보수단체는 건널목 하나를 사이에 두고 우측에 모여 각각 이재명 지사의 무죄와 구속을 외쳤다.

이 지사가 오전 9시50분께 성남지청 입구에 도착하자 지지자들은 "힘내라 이재명", "적폐를 청산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 지사는 10여 분에 걸쳐 정문 좌·우측의 지지자들에게 일일이 악수를 하며 천천히 청사로 이동했다.

반면 보수단체 회원들은 "이재명을 구속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맞불을 놨다. 이 지사가 자신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 시켰다고 의혹을 제기한 김사랑(본명 김은진) 씨도 집회에 참여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10시께 포토라인에서 취재진에게 "형님의 강제입원 시킨 것은 형수님"이라며 기존의 입장을 계속 고수했다.

이어 "정신질환자의 비정상적 행동으로 시민들이, 특히 공직자들이 피해를 입을 수 있어서 정신보건법에 의한 절차를 검토하도록 했을 뿐"이라며 "정신질환으로 사람을 살해하는 일이 비일비재한데 시장의 형이라는 이유로 방치하게 되면 그 피해를 누가 감당하겠느냐"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