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사진이 있는 아침] 기와지붕에 고요히 내려 앉은 풍경

흰 눈이 기와지붕을 덮었다. 눈과 기와가 만들어낸 작은 골들이 가지런히 빗살무늬를 이뤘다. 검은 나무줄기가 한지에 붓으로 굵은 선을 그어놓은 것처럼 지붕을 갈라놓았다. 고요하고 평화로운 이 순간은, 사진가 원춘호 씨가 전북 고창읍성에서 담은 기와지붕의 설경이다.

우리의 전통 건축물을 소재로 작품을 찍는 사진가는 꽤 있지만, 기와지붕만을 찾는 사진가는 거의 없다. 기와지붕의 색이 검정에 가깝고, 형태도 다채롭지 않아서 시리즈로 작품을 내기 어려워서다. 다큐멘터리 사진가인 원씨는 어느 날 갑자기 기와지붕을 찍기 시작했다.

와공(瓦工)이었던 선친에 대한 기억이 원씨의 렌즈를 자연스럽게 기와지붕으로 이끌었던 것이다. 무채색의 담백한 기와지붕은 햇볕, 나무, 눈 등 자연과 어우러져 계절마다 새로운 모습을 드러내 보였고, 원씨는 거기에서 단아한 한국적 아름다움을 건져 올렸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