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열사 사장 관련 지원자 등에 특혜 관여 정황…이르면 오늘 밤 구속여부 결정
함영주 하나은행장 오늘 영장심사… 채용비리 관여 혐의

채용비리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KEB하나은행 함영주 행장이 1일 구속 갈림길에 선다.

서울서부지법 곽형섭 영장전담판사는 이날 오후 업무방해, 남녀고용평등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함 행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심리한다.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밤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함 행장은 하나은행이 사외이사 또는 계열사 사장과 관련된 지원자들에게 사전에 공고하지 않은 전형을 적용하거나 임원면접 점수를 높게 주는 등 입사 관련 특혜를 주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하나은행은 면접 이후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위스콘신대 등 특정 학교 출신 지원자의 점수를 임의로 올려주고 가톨릭대, 건국대, 동국대, 숭실대, 명지대, 한양대 분교 지원자의 점수를 낮춘 혐의 등으로 검찰 수사를 받아왔다.

아울러 하나은행은 남녀 채용비율을 정해 선발하거나 남성을 합격시키기 위해 순위조작을 했다는 혐의도 받고 있다.

이 같은 의혹이 불거지자 비난 여론이 비등했고, 금융노조는 지난달 김정태 KEB하나금융지주 회장, 함 행장, 김종준 전 하나은행장과 함께 윤종규 KB금융 회장을 남녀고용평등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검찰은 이 같은 인사 배경에 함 행장과 김 회장, 하나금융 사장 출신인 최흥식 전 금감원장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 파악하기 위해 조사를 벌여왔다.

검찰은 지난 24일 최 전 금감원장, 25일 함 행장, 29일 김 회장을 각각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지난달에는 하나은행 전직 인사부장 2명이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