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는 대통령 지역공약인 동남권 의생명특화단지 조성을 본격화하기 위해 마스터플랜 수립과 예비타당성조사 용역을 벌인다고 13일 발표했다.

의생명특화단지는 의료기기, 의약품, 건강식품 등 미래 산업으로 떠오르는 바이오헬스산업의 국가 거점으로 조성된다. 김해와 양산에 의생명 교육·연구시설, 병원 기반의 산·학·연 바이오헬스 클러스터를 구축해 항노화산업을 육성하는 것이 핵심이다. 용역은 서울 소재 전문 용역업체인 미래병원경영컨설팅이 올 연말까지 수행한다.

그동안 도는 전략 사업인 항노화산업 인프라 구축을 위해 양산시 부산대 양산부산대병원 등과 협력해 부산대 양산캠퍼스를 중심으로 의생명 교육·연구시설과 병원을 기반으로 한 바이오헬스 클러스터를 구축해 왔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