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연극계를 대표하는 거장 이윤택(67·사진)이 성추행 파문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이윤택은 19일 오전 명륜동 30스튜디오에서 공개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법적 책임을 포함해 어떤 벌도 달게 받겠다"면서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성폭행 논란에 대해선 여전히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이 연출가는 연희단거리패 단원에게도 사과했다. 그는 "단원들이 항의할 때 다시 그러지 않겠다고 매번 약속을 했는데, 번번이 내가 그 약속을 지키지 못 했다. 그래서 이런 큰 죄를 짓게 됐다"고 말했다.

이윤택은 극단에서 18년간 관습적으로 일어난 아주 나쁜 형태의 일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떨 때는 나쁜 짓인지 모르고 저질렀을 수 있고, 어떤 때는 죄의식을 가지면서 제 더러운 욕망을 억제하지 못했다"고 인정했다.

하지만 성폭행 사실은 부인했다. 그는 "성관계는 있었으나 강제적으로 이뤄지지 않았다. 폭력이나 물리적인 방법을 쓰지 않았다"면서 "서로 생각이 다를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강제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성추행 논란 이윤택 "더러운 욕망 억제하지 못해…어떤 벌도 받겠다"

취재진이 '피해자가 몇 분이라고 생각하는가'라는 물음엔 "솔직히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그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온 주장 가운데 사실이 아닌 것도 있다"면서 "이 문제를 여기서 왈가왈부하거나 진위를 밝힐 수는 없어 법적 절차가 필요하다. 사실과 진실이 밝혀진 뒤 그 결과에 따라 응당 처벌받아야 한다면 처벌받겠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장에 피해 여성들이 참석해 "다른 극단 배우들을 불러다가 발성을 가르친다는 미명하에 밤 늦게까지 데려온 이유가 뭐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대해 이윤택은 "발성을 가르치는 과정에서 가슴이나 신체 접촉이 있었다"며 "그 배우가 저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생각을 이제서야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 연출가는 밀양연극촌과 예정된 연극에 대해 "나는 더 이상 연극을 할 수 없을 것 같다. 연극촌도 축제도 다 사라질 것"이라며 "밀양시에서 빨리 나와 연희단거리패를 배제한 상태에서 연극촌 운영자를 꾸리길 바란다"고 연극계 은퇴를 암시했다.
성추행 논란 이윤택 "더러운 욕망 억제하지 못해…어떤 벌도 받겠다"

피해 여성들이 "당사자들에게 사죄를 하라"고 소리를 지르자 이윤택은 피해자들에게 직접 사과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리고 안경을 벗고 다시 한번 고개를 숙인 후 자리를 떠났다.

한편, 이윤택의 성추행은 지난 14일 김수희 극단 미인 대표의 폭로로 처음 알려졌다. 이후 이 연출가에게 성추행과 성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이어졌다.

이날 이윤택은 '잘못을 인정하고 모든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고, 한국극작가협회(이사장 김수미)는 "이윤택을 회원에서 제명하겠다"고 지난 17일 공식 발표했다.

김현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