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시대 대비
2022년까지 주소 체계 개편
하늘을 나는 드론으로도 택배를 정확히 전달할 수 있도록 국내 주소 체계가 정밀해진다.

행정안전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제3차 주소정책 추진 종합계획(2018~2022년)’을 마련했다고 27일 밝혔다. 평면으로 구성된 기존 주소 체계에 높이 개념을 도입해 주소를 입체적으로 만드는 게 골자다. 건물의 층수와 호수까지 체계적인 주소로 등록하겠다는 설명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드론이나 드로이드는 정확한 주소를 토대로 배달 임무를 수행하는 신산업 기기”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상하는 드론이나 자율주행차 등을 지원하기 위해 내년부터 주소 체계 고도화를 추진한다”고 말했다.

안전 사고에 빠르고 정확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우선 안전 사고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육교 승강기 등 다중이용시설물에 ‘도로명+기초번호’를 부여한다. 기초번호는 전국 도로를 20m 간격으로 나눠 부여한 번호다. 번호는 도로를 따라 서→동, 남→북으로 이동하며 왼쪽은 홀수, 오른쪽은 짝수가 부여된다. 또 산이나 바다를 10×10m 단위로 나눠 부여한 국가지점번호 알림판도 2022년까지 추가로 2만2000여 개를 설치하기로 했다. 국가지점번호만 알면 산에서 길을 잃어도 쉽게 구조 요청을 할 수 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