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학점제 선도모델' 될 듯
서울교육청 '2기 개방-연합형 종합캠퍼스' 추진
서울 지역 전체 일반고가 오는 2019년부터 ‘개방형 선택 교육과정’을 편성해 운영한다. 교육부가 추진하는 ‘고교학점제’ 선도학교의 서울형 모델이다. 학생들 과목 선택권 확대와 개인별 진로 맞춤형 교육과정 운영에 초점을 맞췄다.

서울시교육청은 4일 이 같은 내용의 ‘2기 개방-연합형 종합캠퍼스 교육과정’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조희연 서울교육감은 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이과 중심의 경직된 교육과정 편성 관행을 극복하고 학생의 희망과 적성, 진로 설계에 따른 맞춤형 선택 교육과정의 다양화를 지원하기 위해 개방-연합형 종합캠퍼스 교육과정을 전면 확대키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4월 발표한 1기 정책을 심화 및 확대한다는 게 골자다. 서울교육청은 내년 관내 교육지원청별 1~2곳씩 총 20개교 내외의 ‘개방-연합형 선도학교’를 운영한 뒤 2019년부터 자율고를 포함한 전체 서울 소재 일반고가 개방형 선택 교육과정을 편성·운영하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서울교육청은 작년 개방형 6곳, 연합형 3개 권역 10곳으로 시범 운영을 시작해 올해는 개방형 12곳, 연합형 8개 권역 24곳, 거점학교 47곳을 운영 중이다.

개방형 선택 교육과정을 통해 학생들 수업 선택권을 최대한 보장하되, 단위 학교 개설이 어려운 적은 인원의 과목이 생길 경우 학사운영 조정 등 인근 학교 간 협력을 통해 연합형 선택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식이다. 이를 위해 연합형 또한 11개 권역 30개교로 확대키로 했다.
서울교육청의 '2기 개방-연합형 종합캠퍼스 교육과정' 추진계획 현황. / 출처=서울교육청 제공

서울교육청의 '2기 개방-연합형 종합캠퍼스 교육과정' 추진계획 현황. / 출처=서울교육청 제공

개방-연합형 교육과정의 빠른 안착을 위해 선도학교에는 학교당 3000만 원 내외 예산을 지원하며 서울교육청이 개발한 수강신청 및 시간표 프로그램 등을 우선 적용한다. 운영 결과는 지역 내 일반고와 공유해 개방형 선택 교육과정 확산의 구심점 역할을 맡는다.

학교 간 협력을 토대로 미래기술 영역을 신설, 거점형 선택 교육과정도 운영한다. 특성화고·산업정보학교 등의 첨단시설과 장비, 전문 강사진을 활용해 일반고 학생들도 가르치겠다는 것이다.

교육청은 학생 선택과목 수요조사 후 해당 학교 교원으로 운영 가능한 과목부터 우선 개설하게 하고 추가로 필요한 강사 현황을 전수조사, 인력풀(pool)을 구축해 학교 간 연계를 지원키로 했다. 학급당 교원 정원 배치 기준 상향 조정 등은 교육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고교학점제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조 교육감은 “학생들 희망에 따른 진로 개척에 실질적 도움을 줄 뿐 아니라 학교 현장 요구에 따른 맞춤형 지원책을 제공해 교육과정 변화를 통한 고교 혁신의 동력이 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