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총-중등교사 준비생들 "기간제교사 정규직 전환 공동 저지"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와 중등교사 임용시험준비생 모임 '전국 중등예비교사들의 외침'은 18일 기간제 교사·강사의 정규직 전환을 막기 위해 공동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두 단체는 이날 서울 서초구 교총 회의실에서 간담회를 열고 "기간제 교사와 강사의 정규직 전환 여부를 놓고 논란과 갈등이 커지고 있다"며 "이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것은 임용고사 수험생에 대한 역차별"이라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기간제 교사·강사의 정규직 전환 반대 입장을 거듭 표명하고 학급당 학생 수 등 교육환경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수준으로 개선하기 위한 교원 확충을 요구했다.

이들은 이런 내용을 촉구하는 청원 운동과 교육부 장관 면담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k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