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용 선풍기 폭발_KBS

휴대용 선풍기 폭발_KBS

경기도의 한 초등학교에서 손으로 들고 쓰는 소형 선풍기 폭발 사고로 학생 2명이 화상을 입었다.

10일 오전 11시쯤 경기 파주시 조리읍의 초등학교에서 휴대용 선풍기가 폭발했다. 이 사고로 선풍기 인근에 있던 학생 2명이 다리에 화상을 입고 11명이 연기를 마시는 등 모두 13명이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 휴대용 선풍기는 성능조차 검증이 안 된 중국산 제품이었다.

휴대용 선풍기의 손잡이 부분이 까맣게 그을려 있고 충전식 배터리는 완전히 타 버렸다.

경찰은 수거한 제품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결함이 있는 지 여부와 폭발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