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은 새로운 정원모델을 소개하고 정원문화 확산을 위해 ‘2017 코리아가든쇼’를 28일부터 다음달 14일까지 고양국제꽃박람회가 열리는 일산호수공원에서 개최한다고 27일 발표했다.

코리아가든쇼는 산림청과 경기도 고양시가 주최하는 행사로 2014년 첫 열린 이래 올해로 4회째를 맞았다.

올해 주제는 ‘토닥토닥, 내 삶에 위로를 주는 정원’이다.

도시화와 산업화로 바쁘게 사는 현대인들에게 정원을 통해 삶의 위로와 활력을 주겠다는 취지다.

역량 있는 작가들이 출품한 37점의 정원 작품 중 전문가 심사를 거쳐 선정된 우수작 10점을 전시한다.

행사기간 최종 심사를 통해 대상(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과 최고작가상(산림청장상) 등을 시상한다.

개막식인 28일에는 국내외 정원관계자가 함께하는 정원디자인 심포지엄을 연다.

세계 정원 디자인 경향을 살펴볼 수 있으며, 해외 정원 전문가의 초청 강연도 마련했다.

내달 12일에는 일산호수공원 야외 수변무대에서 다양한 음악·문화공연을 펼치는 ‘가든 디자이너 페스티벌’도 연다.

이상익 산림청 산림환경보호과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정원이 국민 생활 속에 친근하게 자리 잡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코리아가든쇼’를 아시아 대표의 가든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