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통행 두고 달성·고령 갈등 빚다 권익위 중재로 건설 합의

대구 달성군과 경북 고령군이 낙동강 강정고령보 상단 우륵교에 차 통행 문제로 갈등을 빚다가 국민권익위원회 중재로 대체 도로를 개설하기로 했으나 2년 넘게 답보 상태다.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사업에 들어갔으나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고 있다.

21일 경북도에 따르면 2011년 강정고령보를 완공한 뒤 고령군 주민 등은 교통편의 등을 이유로 우륵교 차 통행을 허용해달라고 요구했으나 달성군은 사고 등을 우려해 반대했다.

이에 고령 주민이 진정했고 2014년 9월 권익위와 대구시, 경북도, 달성군, 고령군 등은 강정고령보 상류 1㎞ 정도 지점에 달성군 다사읍과 고령군 다산면을 잇는 광역 도로를 건설하기로 합의했다.

강정고령보 유지관리 등 용도로 설치한 우륵교로 차가 다니는 것을 금지하는 대신 다리 1㎞와 연결도로 2.9㎞를 새로 만들기로 했다.

이는 2014년 11월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사업에 선정됐다.

2015년 1월 20일 예비타당성 조사 용역에 들어갔으나 아직 최종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

2015년 7월 4차로 도로 건설과 관련한 용역 1차 중간보고에서 경제성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도로 폭을 2차로로 줄여 분석했으나 지난해 2월 2차 중간보고에서도 4차로 때보다 경제성이 더 낮게 나왔다.

그 뒤 예비타당성 조사 최종 결과를 발표하지 않고 있다.

경북도 관계자는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지 못하면 최근 급증하는 교통 수요를 반영해 다시 조사를 신청할 계획이다"며 "국토부의 제3차 대도시권 광역교통 시행계획에 들어가 국비 50%는 지원받을 수 있게 됐으나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해야 사업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박정현 경북도의원(고령)은 "고령군은 애초 우륵교에 차 통행이 가능한 것으로 판단해 우륵교 연결도로를 많은 예산을 투입해 조기 건설했으나 예산만 낭비했다"며 "대체 도로 건설도 2년 넘게 별다른 진전이 없어 고령군민은 대구까지 먼 길을 돌아가야 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har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