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울주군, 간절곶 포함 해안 관광코스 홍보 나서

울산시는 25일 '포켓몬 고'(POKEMON GO) 서비스 지원 대책회의를 열고 게임 유저와 관광객이 간절곶에서 게임을 즐기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시는 이날 울주군을 비롯한 5개 반 10개 과의 '포켓몬 고 서비스 지원 상황실'을 간절곶에 설치, 인근 진하해수욕장이 폐장하는 8월 31일까지 운영하기로 했다.

간절곶 일대에 공공 와이파이존과 휴대전화 충전시설을 제공하고, 더위를 피해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햇빛 가림막과 음수대 등을 설치한다.

관광객 안전을 위해 경찰 등 관계 기관과 함께 사고 방지대책을 수립하기로 했다.

원활한 교통 소통 방안을 마련하고 공중화장실 청결 유지, 쓰레기 적기 수거 등 환경정비도 한다.

이와 함께 KTX 울산역에서 외고산 옹기 마을을 거쳐 간절곶으로 다니는 울산시티투어의 '해안탐방 관광코스'를 적극 홍보해 외지 관광객을 유치하기로 했다.

울주군도 포켓몬 고 관련 이벤트 사업을 다양하게 발굴·추진한다.

군은 블로그나 트위터, 페이스북 등 SNS와 군 홈페이지, 신문과 방송 등을 통해 포켓몬 고 게임이 가능한 간절곶을 집중 홍보한다.

군은 22일부터 간절곶과 서생면사무소 일대에서 포켓몬 고 게임이 실행되면서 이날까지 2만명이 찾은 것으로 집계했다.

울산시민을 비롯해 부산, 대구, 경남 등 주로 영남권 일대에서 관광객이 몰려들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포켓몬 고 특수가 경제 활성화와 도시 이미지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포켓몬 고 관광객의 편의 제공과 안전사고 방지에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장영은 기자 leey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