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서울시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서울본부가 옮겨 갈 건물의 리모델링비 35억원을 전액 지원하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특정 노동단체의 사무실 리모델링 비용까지 세금으로 지원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서울시 고위 관계자는 3일 “올 하반기에 민주노총 서울본부가 마포구 아현동 한국상하수도협회 건물로 이전할 예정”이라며 “이 건물이 낡아 리모델링을 위한 예산 35억원을 배정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서울본부는 서울시 소유인 은평구 불광동 건물에 입주해 있으며 사무실 임대기간이 2014년 12월로 끝났다. 민간위탁 방식을 통해 서울시 건물을 빌려 쓰고 있는 민주노총은 임차료를 내지 않고, 분기별로 3000만원의 관리비를 서울시에서 지원받고 있다. 기존 사무실 임대계약 기간이 끝나자 서울시는 지상 5층 규모 한국상하수도협회 건물을 민주노총에 무상으로 임대하고 낡은 건물을 수리하는 비용도 지원해주기로 했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