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이용자 셋 중 한 명은 가족 전화번호도 기억하지 못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5일 온라인 설문조사 기업인 두잇서베이가 남녀 582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33.7%가 부모, 형제의 전화번호를 기억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직계 가족 외에는 기억하는 전화번호가 하나도 없다고 대답한 사람도 전체의 16.7%나 됐다.

다른 사람의 전화번호를 1∼2개 기억한다는 비율은 36.2%, 3∼5개는 31.3%로 나타났다. 6개 이상 기억하는 응답자는 15.6%에 그쳤다.

전체 응답자를 대상으로 간단한 디지털 치매진단을 한 결과 38.9%가 디지털 치매 증상을 보이고 있었다. 디지털 치매는 스마트폰, 태블릿 등 모바일 기기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지면서 기억력이나 계산 능력이 떨어지는 것을 말한다.

어제 먹은 식사 메뉴가 바로 기억이 나지 않는 사람이 30.9%로 나타났다. 가사 전체를 아는 노래가 별로 없는 사람은 45.5%, 단순 암산도 계산기로 한다는 사람은 32.5%에 달했다.

스마트폰, 인터넷에서 볼 수 있는 디지털 자료에 대한 의존도는 68.11%로 나타났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