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경찰서는 탤런트 신현준(41)씨의 매니저 장모(30)씨가 신씨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신씨를 고소했다고 2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5년 전부터 신씨의 매니저로 일해온 장씨는 이달 초 마포구 상수동의 한 주점 계단에서 신씨와 이야기를 나누다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신씨의 혐의를 입증하기에는 고소장의 내용이 충분하지 않아 보충조사가 필요하다"며 "고소인을 상대로 고소내용을 추가 확인한 뒤 신씨를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kind3@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