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동안 우울증 환자가 급증하면서 우울증 치료제인 '항우울제' 소비량이 5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여성의 항우울제 소비량이 남성의 소비량보다 2배 정도 많았고 노년층의 항우울제 복용도 매년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26일 내놓은 '2004~2008년 우울증 환자 항우울증 진료실적'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우울증 환자의 항우울제 투여횟수는 6820만여회로 지난 2004년의 4480만여회에 비해 52.3% 늘어났다.

투여횟수는 환자가 약을 복용하는 횟수로, 병원에서 하루 세번 먹는 약을 3일치 처방하면 처방건수는 한건으로 계산되지만 투여횟수는 9회가 된다. 1회 투약량이 같다고 했을 때 투여횟수가 늘었다는 것은 항우울제 소비량이 그만큼 증가했음을 의미한다.

성별로는 여성이 남성보다 우울증 치료제를 더 많이 복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항우울제 투여횟수는 2006년 처음으로 남성 투여횟수의 2배를 넘기 시작해 지난해에는 남성의 투여횟수보다 무려 2.17배나 많았다.

연령대별로는 70세 이상 환자의 투여횟수가 크게 늘고 있다. 2004년 전체 12.7%에 불과했던 이 연령대의 투여횟수 비율이 지난해에는 17.9%를 기록했다.

항우울제를 가장 많이 복용하는 연령층은 50대로 나타났다. 지난해 50대의 항우울제 투여횟수는 1506만6000회로 연령대별 최다였고 투여횟수의 비율은 22.1%였다. 사교육비 등으로 경제적 부담이 큰데다 직장에서도 정년퇴직을 맞는 이 연령대의높은 정신적 스트레스를 반영했다.

10대의 우울증 치료제 투여 비율도 늘었다. 반면 경제적으로 왕성하게 활동할 시기인 30~40대의 항우울제 투여횟수는 매년 감소했다.

이밖에 약국에서 치료약을 처방받는 원외처방 비율이 늘어 2004년 전체 12.6%에서 지난해 15.8%로 증가했다. 정신과 치료에 대한 인식이 달라지고 있는게 이유중 하나다.

서울대병원 신경정신과 권준수 교수는 "항우울제의 부작용이 감소하면서 약물치료가 늘어난 것이 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박세환 기자 gre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