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의 사촌언니 김옥희씨(74)가 1일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방법원 김용상 영장전담부장판사는 "범죄 사실의 소명이 있고 사안이 중대하며 증거인멸 및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사유를 밝혔다. 김씨는 한나라당 비례대표 국회의원 공천을 도와주겠다며 김종원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에게서 수십억원을 받아 챙기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와 평소 알고 지내며 김씨를 김 이사장에게 소개시켜 준 브로커 김태환씨(61·인테리어 업체 운영)도 함께 구속됐다.

김씨는 브로커 김씨와 함께 김 이사장에게서 30억원을 받았지만 공천 시점을 전후해 이 중 25억원을 돌려주고 5억원을 개인적 용도 등으로 쓴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이사장은 검찰조사 과정에서 "김씨를 김 여사의 친언니인 줄 알고 공천을 부탁했지만 결국 공천되지 못했고 나중에 친언니가 아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해성 기자 ih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